오아후 콘도미니엄 가격 7월에도 가파른 상승세 - 한국일보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뉴스홈 > 뉴스메인 > 경제
2017년08월10일 10시2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오아후 콘도미니엄 가격 7월에도 가파른 상승세
오아우 콘도미니엄 가격이 계속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7월, 콘도미니엄 중간 판매가격은 지난 4월에 발표 한 최고 기록 41만5,500달러를 뛰어 넘으면서 또다시 기록갱신을 한 것.
호놀룰루 부동산 위원회(Honolulu Board of Realtors)가 발표한 수치에 의하면, 오아후 콘도는 42만5,000 달러의 중간 가격을 기록해 2016 년 7월 40만 달러보다 6.3 % 증가했다.?
LRTA(Local Realtors Trade Association) 수 앤 리 협회장은 "콘도미니엄 중간 값은 앞으로도 계속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면서 "중산층이 입주할 수 있는 중간 가격대의 주택공급이 이루어 지지 않고 있어 대안으로 콘도와 타운하우스를 주택수요자들이 찾고 있다"고 밝혔다.
타운하우스를 포함한 오아후 콘도의 중간 가격은 5 개월 연속 40 만 달러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7 월에는 475 건의 콘도 거래가 이루어져 지난해 7월에 거래된 444건보다 7% 증가하였다.
부동산 시장이 계속 활기를 띄고 있어 거래매물이 부동산 시장에 나와 있는 평균일수도 감소하였는데 콘도의 거래는 평균 14일안에 이루어지면서 지난해 7월보다 22.2% 정도 대기 기간이 줄어들었다.
올해 들어 콘도는 주택 판매의 60 %를 차지하고 있으며 3,272 건의 콘도 거래가 이루어졌고 단독주택 거래는 2,124 건이 성사되었다.
7 월에 가장 많은 콘도 거래가 이루어진 곳은 와이키키 지역으로 77건의 거래가 성사되었고 그 뒤를 이어 에바 지역에서 55건이 거래 되었다. 그 외 알라모아나-카카아코 지역도 45건의 콘도거래가 이루어졌다.
콘도 가격이 계속 강세를 보이면서 단독 주택의 가격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단독 주택은 지난 7월 중간 거래가 75만 달러로 거래가 성사돼 지난해 동기간의 74만6,000달러보다 0.5% 올랐다. 그러나 7월 중간 거래가격은 6월에 기록한 79만5,000달러 보다는 소폭 하락했다.
지난 해 6월 중간값은 760,000달러로 올해 6월보다 35,000달러 낮았다. 단독 주택 거래가 가장 활발했던 곳은 에바 지역 이였고 밀릴라니, 펄시티-아이에아 와 리워드 지역 순 인 것으로 나타났다.
에바 지역의 주택 중간 가격은 68만1,870 달러,?밀릴라니 지역 중간 가래 가격은  73만1,500달러 였다.
펄시티-아이에아 는 74만5,000 달러, 리워드는 51만7,500 달러로 집계됐다.
그러나 이 지역 매물거래 기간은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는데 전년동기 대비 4일 늘어난 20일로 길어졌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경제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한인투자그룹, 키아모쿠 월그린 부지 매입 (2017-08-17 09:18:54)
이전기사 : 맷슨 운송회사 수익증가 (2017-08-03 09:10:31)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