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고마비의 계절, 한국 마켓들 푸드코트는 진화 중 - 한국일보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뉴스홈 > 뉴스메인 > 생활/문화
2017년09월29일 08시1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천고마비의 계절, 한국 마켓들 푸드코트는 진화 중
팔라마 1,2매장 푸드코트 메뉴 다양화, 캐터링 메뉴 인기 상승
88마켓 7달러 점심 뷔페 "자리가 없어요..."  H-마트 매주 하와이 최저가 특선 상품 출시 
미 본토 우수 산삼 제품 하와이 진출도 활발

말이 살찐다는 가을을 맞아 하와이 한국마켓 내 푸드코트도 붐빈다.
팔라마 마켓 푸드코트는 이미 현지인들에게 한식을 널리 알리는 매장으로 입소문이나 붐비고 있는데 특별히 추석을 맞아 충청북도 특산품 먹거리 대축제를 시작해 이민가정 밥상에 추석 명절의 넉넉함을 더한다.
88마켓도 최근 7달러 점심 뷔페를 선보여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음식 값이 비싼 하와이에서 7달러로 다양한 나물 반찬과 튀김류, 볶음밥 등 메뉴를 즐길 수 있어 월-토요일 오후 2시까지 이곳은 한인들을 물론 지역 주민들로 붐비고 있다.
그런가 하면 미 본토에서 하와이에 진출한 H-마트는 매주 특별 아이템을 선별해 하와이 최저가 파격 할인 혜택을 이어가며 고물가에 시달리는 하와이 주부들의 장바구니에 그나마 위로를 전해준다
한편 미 본토 산삼제품의 하와이 진출도 괄목할만하다.
미 본토의 경우 9월부터 10월까지 산삼 채취기간을 맞아 심마니들의 산삼 채취가 허용됨에 따라 산삼이 자생하는 애플래치안 산맥 인접한 지역에서는 10월까지 산삼 채취 및 그 단속이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스 캐롤라이나 선 헬스 리서치 재단 조셉 정 박사는 미국에서 판매되는 (산)삼(사진 위)의 종류는 크게 4 종류로 삼삼(Wild ginseng), 산양삼(Wild-simulated ginseng), 장뇌삼(Wood-Grown ginseng: 정확히 같은 뜻은 아님) 그리고 인삼(재배삼:Cultivated or Farmed ginseng)으로 나뉜다고 전한다. 
천종 산삼은 사람이 인위적으로 씨앗을 뿌리거나 성장에 영향을 주지않고, 산 속에서 씨앗이 떨어져 성장한 산삼이다.  
장뇌삼은 산에 땅을 경작하여 인삼처럼 재배하는데 다만 인공 그늘이 아닌 자연 나무 그늘을 이용하여 재배하며 크기나 모양이 인삼과 비슷하지만 가격을 인삼보다 훨씬 비싸며 1~6년근이 주로 판매된다. 
삼삼은 산삼이 자생하는 조건과 같은 환경의 산에 (나무그늘 80%) 씨앗을 뿌려두어 경작하거나 거름을 주지 않고 저절로 자라게 하여 5~10년근을 주로 판매하며 15년근도 판매하는 경우가 있고, 천종 산삼가격의 반값에 팔리고 있다. 
그래서 산삼을 구매 할때Wild-simulated ginseng을 잘못 구입하지 않도록 주의 하여야 한다고 당부한다.
선 헬스 리서치재단은 미국에서도 가장 약효가 좋은 것이 채심 되는 애플란치안 산맥의 줄기의 그레이트 스모키마운틴공원에서 채취하는 미국 심마니들의 산삼을 엄선해 공급하는 것으로 제품의 품질은 물론 가격면에서도 기존 제품과 비교할 수 없다고 전하고 있다.
산삼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919-282-7718  문자로 하면 된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571돌 한글날 ‘제18회 한글 큰 잔치’ 성황리 개최 (2017-10-13 06:38:55)
이전기사 : 하와이 한인회, 호놀룰루 한인회 (2017-09-29 08:07:36)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