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잇단 폭우로 주 전역 가뭄 '해갈' - 한국일보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뉴스홈 > 뉴스메인 > 사회
2018년03월09일 04시2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최근 잇단 폭우로 주 전역 가뭄 '해갈'
최근 연이어 쏟아진 폭우로 2015년  12월 이래 처음으로 하와이 주 전지역이 가뭄에서 벗어났다. 
미국 가뭄감시기구(U.S. Drought Monitor)의 최신 발표에 따르면 2015년 12월 이래 처음으로 하와이는 현재 가뭄에 시달리는 지역이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빅 아일랜드 서부 등 지독한 가뭄에 시달리던 하와이 주 일부지역들도 최근 쏟아진 폭우로 해갈되면서 목마름에서 벗어났다. 
특히 하와이 섬 서부지역 목장들과 농장주들은 이어지는 비소식에 반가움을 표시하며 크게 기뻐하고 있다. 
 
코나커피 농장조합의 수전 슈라이너 회장은 올해 작황이 예년에 비해 좋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지난달 쏟아진 폭우로 코나 커피나무에 풍성한 꽃이 피어나 풍년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커피농가들은 강우량 부족으로 수확량이 크게 감소하면서 고통받은 바 있다. 
 
지난 30년 사이 빅 아일랜드와 마우이 리워드 지역은 13번이나 우기에도 비가 많이 오지않아 극심한 가뭄에 시달려왔다. 
하지만 올해는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통상 10월부터 시작되는 하와이의 우기는 보통 4월까지 이어진다. 
 
국립기상청은 올 우기가 시작되기 전부터 라니냐의 영향으로 올 겨울에는 더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은 바 있다. 
지난 달 호놀룰루와 카훌루이에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최대 강우량 기록이 갱신되었으며 마우이 와이헤에 밸리 지역은 2월 18일 쏟아진 폭우로 큰 홍수피해를 입기도 했다. 또한 하와이 주 전역의 하천의 수위가 높아지고 다이아몬드 헤드를 비롯한 산사면에는 녹음이 우거져 초록색으로 물든 모습을 볼 수 있다. 
 
하와이 주립대 기상학과 파오- 신 추 교수는 최근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사람들이 잊어버린 듯 하지만 하와이의 겨울은 원래 우기라고 할 만큼 많은 비가 내리는 시기라며 올해 우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상기시켰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시 당국, 부피 큰 쓰레기 수거 작업 예약제로 전환 (2018-03-09 04:27:27)
이전기사 : 지난해 이어 새해에도 하와이 방문객 증가세 (2018-03-09 04:24:38)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