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제20회 한글 큰 잔치 - 한국일보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뉴스홈 > 뉴스메인 > 생활/문화
2019년01월18일 07시59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사고] 제20회 한글 큰 잔치
10월5일(토) UH 한국학연구소

제20회 '한글 큰 잔치'

10월 5일(토)  UH 한국학연구소

 

글짓기, 말하기 대회 각 부문 장원 및 대상, 

입상자들에게 장학금 및 한국왕복 항공권 제공

 

 

한국일보/라디오 서울 하와이가 하와이대학교(UH) 한국학연구소, 한미재단 하와이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20회 한글 큰 잔치’가 10월5일(토) 하와이대학교 한국학연구소에서 열립니다.

<한글 큰 잔치>는 중고교생부터 대학생에 이르기까지 자라나는 한인 후세들과 한국어를 배우는 현지 학생들에게 우리의 얼을 심어주고 한글과 한국어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20년째 그 역사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한글 큰 잔치> 참가자들은 ‘글짓기’와 ‘말하기’를 통해 그 동안 갈고 닦은  한국어 실력을 마음껏 자랑하고 이상윤 민속화가의 붓글씨 및 탁본 시범, 이기운 한인 농악단의 농악놀이 등 한국의 문화도 즐기고 푸짐한 상품도 받는 기회를 갖게 됩니다.  

특히 올해는 20돌을 맞는 잔치를 축하하기 위해 대한항공에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참여해  초중고등부와 대학부로 나뉘어 각 부문 장원과 대상에게 각각  한국왕복 항공권을 부상으로 제공하고자 합니다.

한국어를 제 2외국어로 배우고 있는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로 한글날의 의의를 드높이길 바랍니다. 


일시: 10월5일 (토) 오전 9시 

장소: UH 마노아 캠퍼스 내 한국학연구소

참가신청:  

글짓기 대회 :  10월5일 당일 현장서도 참가신청 가능 

말하기 대회:   9월27일까지 하와이대학교 또는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에 신청 (955-1234) 

준비물:   연필과 책받침, 원고지(당일 행사장서 배부) 

주제:   글짓기 대회: 당일 행사장에서 발표. 

             말하기 대회:   신청서 작성시 개별통지

참가구분 :      중고등부 및 일반부, 대학생부 각 부문

참가자격 :      하와이 거주 학생 ( 초중고교생- 대학생) 및 일반

시상 :   초중고등부, 대학부 글짓기 장원 , 말하기 대회 

             각 부문별 대상과 장원 4명에게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한국왕복 항공권 및 장학금

             각 부분 1,2,3등 장려상: 장학금 및 부상 

 

* 모든 응모작은 반환하지 않으며 입상작의 사용권은  

한국일보사에 있습니다.

 

주최: 한국일보 / 라디오 서울, 한미재단, UH 한국학연구소, 

후원:  재외동포재단, 대한항공, 오하나 퍼시픽 은행, 아시아나항공

         한인문화회관(HKCC), 하와이 무량사, 와이파후 리사이클링

         알라모아나센터 샤부야, 식도락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한국과 하와이 클래식 음악인 한 자리에 (2019-01-25 03:46:49)
이전기사 : 대를 잇는 사업, 봉사 주인공들 한 자리 (2019-01-18 07:35:28)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