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병식 경영칼럼] 단 한 표차로 결정된 중요한 사항들 - 한국일보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뉴스홈 > 뉴스메인 > 사회
2019년07월05일 08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홍병식 경영칼럼] 단 한 표차로 결정된 중요한 사항들
홍병식 박사

선거 때면 내 한 표가 무슨 의미가 있겠냐고 하면서 투표에 참여하지 않는 유권자들이 많습니다. 
 
한국의 총선에서는 투표율이 20%에도 이르지 못한적도 있었습니다. 
 
미국의 선거에서도 투표율이 50%를 넘으면 유권자들의 관심이 대단하다고 봅니다. 
 
그러나 역사를 살펴보면 단 한 표 차로 대단히 중요한 사항들이 결정되었습니다. 
 
그 중에서 몇 가지 흥미로운 사례를 들어보겠습니다. 
 
1649년에 영국의 챨스1세 (Charles I) 왕은 의회에서 67대 68표로 참수형이 결정되어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습니다. 
 
그런가 하면 1714년에는 군주제도가 한 표차로 가결되어 죠지 1 (George I)세가 왕위에 올랐습니다.
 
1776년에는 단 한 표차로 미국의 공용언어로 독일어 대신 영어가 채택되었습니다. 
 
1800년에는 토마스 제퍼슨 (Thomas Jeffersdon) 후보와 아론 버 (Aaron Burr)가 선거인단의 수가 동점이었습니다. 
 
그럴 경우에는 미국의회의 하원이 투표로 대통령을 결정하게 되어 있습니다.  
 
하원의 표결 결과 토마스 제퍼슨은 단 한 표차로 미국의 제 3대 대통령으로 당선이 되었습니다. 

1824년에 4명의 대통령 후보자들이 아무도 다수의 선거인 단을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그리하여 대통령 선출은 하원으로 넘어갔습니다. 
 
하원의 표결결과 한 표차로 죤 퀸시 아담스 (John Quincy Adams)가 앤드류 잭슨 (Andrew Jackson)을 누르고 제 6대 대통령으로 당선이 되었습니다.  
 
1845년에 텍사스 (Texas)주를 미국 연방으로 가입을 시키는 법안이 단 한 표차로 가결되었습니다.
 
1846년에 제임즈 포크 (James Polk)대통령이 멕시코에 선전 포고를 하려는 요구 안이 단 한 표차로 가결되었습니다.  
 
1859년에 오레곤 (Oregon)주를 미 연방에 가입시키자는 법안이 단 한 표차로 가결되었습니다. 
 
1867년에 미국이 앨라스카를 러시아로부터 매입하려 했을 때 미국의 의회는 단 한 표차로 그 법안을 가결했습니다. 
 
1868년에 앤드류 잭슨 대통령의 탄액안이 단 한 표차로 부결되었습니다.
 
1875년에 프랑스가 공화국으로 갈 것인가 아니면 군주국가가 될 것인가를 의회에서 표결에 부친 결과 단 한 표차로 공화국체제를 채택 했습니다.
 
1876년에 대통령 선출이 또 다시 의회로 넘어갔습니다. 
 
의회는 소위원회를 구성하여 대통령을 선출했는데 그 때에 러더포드 헤이즈 (Rutherford Hayes)가 단 한 표차로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1889년에 워싱턴 주는 단 한 표차로 연방에 가입되었습니다.
 
1890년에 아이다호 주도 단 한 표차로 연방에 가입되었습니다.
 
1923년 8월 23일 독일의 뮤니히에서 혁명 정당의 당수를 선출했는데 그 때 단 한 표차로 당선이 된 사람의 이름은 아돌프 히틀러이었습니다.
 
1941년에 미국의 의회는 징집제도를 단 한 표차로 가결했었습니다. 
 
그 후 곧 일본이 진주만을 폭격했습니다.
 
1948년에 텍사스주의 상원의원 선거에서 린든 죤슨 (Lyndon Johnson) 씨가 단 한 표차로 코크 스티븐스 (Coke Stevens)에 승리했습니다. 
 
1955년에 오하요주의 휴론 (Huron)시와 1959년에 미네소타주의 로즈크릭 (Rose Creek)시와 역시 같은 주의 오딘 (Odin)사는 각기 단 한 표차로 시장이 당선되었습니다. 
 
이상 흥미로운 한 표의 역사를 살펴 보았습니다.
 
유권자의 한 표 가 대단히 중요하다는 말씀은 재언이 필요하지 않는 민주국가의 원리입니다. 
 
[와이파후 리사이클링 후원]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마노아 폭포 보수 공사 (2019-07-05 08:58:16)
이전기사 : 전 호놀룰루 경찰국장 루이 케알로하 부부 유죄 (2019-07-05 08:36:54)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