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투표수 가운데 21%가 무효표 처리 소식에 유권자들 뿔났다 - 한국일보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뉴스홈 > 뉴스메인
2019년11월28일 10시4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총 투표수 가운데 21%가 무효표 처리 소식에 유권자들 뿔났다
재투표 주장도 나오는 가운데 27일 선관위 모임에 시선집중
 23일 팔팔마켓 앞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유권자들이 자신의 표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24대 하와이 한인회장 선거에 개표 과정에서 무효표가 전체 투표수의 20%를 넘는다는 소식에 양측 후보진영은 물론 유권자들이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투표에 참여했던 유권자들은 솔직히 투표용지의 각 후보 공란이 너무 크고 혼란스러워 정확하게 어디에 도장을 찍어야 할지도 혼돈스러웠고 공란에 비해 도장이 너무 작고 잉크도 제대로 나오지 않아 두 세번 도장을 찍은 유권자들도 많았는데 이런 표들이 모두 무효표로 처리 되었다면 그것은 문제라는 것.

최소한 투표소에 투표용지 사용법 샘플이라고 게시했다면 이런 대량의 무효표 발생은 없었을 것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무효표가 많은 것은 전적으로 선거관리위원회의 투표에 대한 홍보부족에 기인하는 것으로 24대 하와이 한인회장 선거의 성공을 위해서는 기호 1번이 제기한 이의신청을 받아들여 재검토 작업을 갖는 것이 마땅하다는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선거 결과가 발표된 이후 25일 본보에 전화를 한 유권자는 솔직히 한인회관 건물에는 관심 없었다, 단지 이번 선거를 통해 하나된 한인회, 한인사회가 된다고 하니 바쁜데도 10분이상 줄을 서서 기다려 투표했는데 484표가 무효표로 처리 되었다니 유권자의 한 사람으로서 무시당한 기분이 들어 매우 불쾌하다며 선거관리위원회가 유권자들의 소중한 한 표의 가치를 인정한다면 재검토 작업을 거쳐 이번 선거를 깔끔하게 마무리 해 줄 것을 당부했다.

24대 하와이 한인회장 선거에 대한 동포들의 관심은  그 어느 때 보다 높았다

그 이유는 제발 더 이상 분란 일으키지 말고 하나되는 한인사회를 만들어가자는 염원이 간절했지 때문이다.

그래서 다들 바쁜 주말에도 투표소에 나와 직접 한 표를 행사하며 이번 선거를 통해 동포사회가 화합 할 것이란 믿음을 가졌었다.

이런 가운데 기호 1번 김영태/박창제 후보측은 25일 선거관리위원회측에 정식으로 투표용지 재검토 이의제기 했고 이에 대해 26일 박봉룡/서대영 당선자측은 재검토 반대 의사을 밝혔다.

선거관리위원회는 27일 오후 5시 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에서 모임을 갖고 이번 사태에 대한 선관위측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뉴스메인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선관위 이의제기 부결에 후보 측 '선거 결과 불복 ' (2019-11-30 05:14:46)
이전기사 : 이덕희 하와이 한인이민사연구소장, 한국정부 국민훈장 모란장 수상 (2019-11-26 08:35:39)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9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