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설계와 사회보장 - 한국일보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뉴스홈 > 뉴스메인 > 사회
2013년02월01일 00시0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은퇴 설계와 사회보장
미 사회보장제도의 모든 것(A-Z)
사회보장국 이미영 공보관에게 물어 보세요

현재 50대 중반입니다. 노후 대책을 위해 알고 싶습니다. 저는 앞으로 약 16년더 일을 할 수가 있는 상황에서 미래 사회보장 연금 액수를 늘이는 방법이 있는지요? 그리고 무엇을 하면 됩니까?
답: 쇼셜시크리티 연금 액수 늘일 수 있는 12가지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1. 할 수 있다면 35년을 일을 하십시요. 사회보장 연금 수혜액수는 노동자의 높은 35년 수입을 바탕으로 계산합니다. 그래서 만약 일을 하지 않은 년도가 있다면 0 (zero)을 공식에 사용하기 때문에 수혜 액수가 낮게 나옵니다.
2. 더 많이 버십시요. 아주 쉬운 공식입니다. 더 많이 벌고 높은 액수의 사회보장 세금을 내면 훗날 받을 수 있는 액수가 높아집니다.
3. 정 은퇴 나이까지 일을 할 수 있다면 하십시요. 조기 은퇴에 은퇴연금을 신청하면 연금은 약 25퍼센트까지 영구 삭감됩니다. 정 은퇴 나이에는 연금을 받으면서 일을 하여도 수혜 액수에 지장이 없습니다.
4. 은퇴 연금 신청을 70세 까지 미룰 수가 있다면 하십시요. 정은퇴 나이 후 부터 개인 연금 수혜액수는 높은 8% 이자를 벌게 됩니다. 62세에는 25% 삭감되고, 정은퇴 (현재 66세) 나이는 100% 연금보장, 70세 는 132%, 연 8% 이자를 벌게 됩니다.
5. 배우자 혜택만 신청 하십시요. 요즘은 많은 부부가 일을 합니다. 이러할 경우 수입이 낮은 배우자 한쪽 기록으로 연금을 신청하십시요. 그리고 수입이 높은 배우자 혜택은 70세까지 미루어 높은 이자를 버는 방법을 활용 하십시요.
6. 두번 신청 하세요. 위의 (5번) 방법에서 70세에 높은 혜택 기록으로 옮기는 방법입니다. 수입이 낮은 기록에서 수입 높은 기록으로 옮겨 132 퍼센트를 받는 방법입니다. 이때, 수입이 낮은 기록 배우자는 둘 중 한쪽 높은 곳에서만 혜택을 받게 됩니다.
7. 모든 가족을 포함 하셰요. 만약 19세 미만 학생과 장애를 가진 자녀들이 있다면, 자녀수당을 신청 하십시요. 가족 수당 (Family Benefit)을 활용하길 바랍니다.
8. 현재 조기은퇴 연금을 받고 있다면 너무 많이 벌지 마십시요. 2013년에는 66세 미만 조기 은퇴 수혜자가 벌 수 있는 액수는 15,120달러 (월 1,260달러) 를 벌면 괜찮습니다. 그러나 만약 15,120달러 이상의 수입은 공제됩니다.
매 2달러에서 1달러가 공제된 후 지불 됩니다. 그리고 정 은퇴 나이가 되는 해에는 40,080달러 (월 3,340 달러)를 벌어도 되지만 그 외의 액수에서 는 매3달러에서 1달러가 공제됩니다. 정 은퇴 나이 생일이 지나면, 이 공제는 없어집니다.
9. 사회보장 세금을 적게 내는 방법을 찾아보세요. 은퇴 수혜자의 연금 또한 세금 대상이 될 수 가 있습니다. 공인 회계사와 상의해 보십시요.
10. 은행/금융기관 비용을 최대한 줄이십시요. 사회보장 혜택을 전자 지불방식으로 선택하여 은행/금융기관 과 현금 카드 (Direct Express) 수수료를 줄이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11. 본인 사회보장 세금 내력서를 꼼꼼하게 살피는 것도 중요합니다. 사회보장 세금 내력서 (Social Security Statement)는 사회보장 웹사이트에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본인 세금 내력서를 살펴 사회보장 기록이 정확하게 update이 되어 있는지 아는 것 또한 본인 연금액수를 늘이는 방법입니다. www.socialsecurity.gov 에서 “내 사회보장 계좌” (my Social Security Account)를 만드십시요. 또한 이곳에서 많은 사회보장 업무를 해결 할 수 있습니다.
www.socialsecurity.gov/estimator/ 를 이용 하십시요.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편집국 (koreatimeshawaii@gmail.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사회섹션 목록으로
다음기사 : 하와이 세법, 전국에서 가장 뒤떨어진 수준 (2013-02-02 00:00:00)
이전기사 : 하와이 한인골프협회 장명효 신임회장 선출 (2013-02-01 00:00:00)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8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