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로하 광장]나도 한마디

뉴스일자: 2012년12월08일 00시00분

구치호
호놀룰루 거주

남의 마음속은 모르는 일이다. 대선 후보들은 다 정치의 고수들이여서 나 같은 서민은 더더욱 모를 수 밖에. 문재인 후보가 말하는 안철수의 눈물은 잊지 않겠다고 하는데 이 눈물의 내막은 더더욱 나는 잘 모른다.
안철수 후보 사퇴는 잘한 일이다. 진작 스타일 구기기전에 그리했으면 좋았을 것을 이번에 타이밍이 안 맞아 너무 늦어버렸다.
우리나라는 사방대적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안보의식을 바르게 가진 지도자가 무엇보다 필요하다. 세간에는 아직 ‘노사모’하는 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아직도 무엇을 사모하는지 나는 모르겠다. 문재인 후보는 좌파라는 말을 듣고 있는데 사실이 아니였으면 한다. 좌파 대통령은 절대 안 된다.
또 좌파사상가지고 어떤 새 정치도 필요없다. 박 후보는 보수라는 말을 듣고 있는데 보수라면 악과의 타협은 안 했으면 좋겠다.
악과는 대적하는 일만 남았지 타협해서 좋아지는 일은 절대 없다. 김대중 노무현 정권시대 햇볕정책 한답시고 찾아가서 끌어안고 돈 퍼주고해서 남은 것이란 핵무기 만드는데 도와준 것 외에 아무것도 남은 것이 없다.
그때 다 겪어 본 것이 아니던가. 그런데 지금 또 포용정책이니 6자회담이니 하지만 나는 이북출신이라서 그런지 이말 들을때 마다 영 마음에 들지 않는다. 우리나라와 미국사람만 모여서 회담하는 것이 아니지 않는가.
새로이 탄생하는 18대 대통령이 강력하게 우리나라 대한민국을 이끌어가기를 간절히 소원하는 바이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koreatimeshawaii.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