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하와이 문화가 산책섹션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 회사소개 | 설문조사 | 미주한국일보 | KoreaTimesUS | 한국일보본국 | THEKOREATIMES
회원가입 로그인
호놀룰루 미술관 한국관 나들이
뉴스홈 > 하와이 문화가 산책 [총 0개]
4월2-10일, HIFF 한국영화 상영
하와이 국제영화제(Hawaii International Film Festival: HIFF) 출품작들이 2일부터 10일까지 돌 캐너리 극장에서 상영된다. 이들 출품작 중 한국관련 영화는 3 편으로 ‘나를 잊지 말아요(Remember You)’, ‘연인과 독재자(The Lovers and the Desp... 374 [2016-03-28]
호놀룰루 미술관 산책(15) 호놀룰루 미술관...
오가영 큐레이터와 함께 하는
사진설명: 호놀룰루 미술관 전경 호놀룰루 미술관의 특별한 한국 사랑 호놀룰루미술관은 1927년 개관부터 한국관(Korean room)에서 한국미술품을 전시했다. 미국의 미술관들 중 가장 처음으로 한국미술 전시실을 공개한 것이다. 미국에서 두 번째로 한국 전시실을 ... 2006 [2016-02-22]
호놀룰루 미술관 산책(14) 인물의 정신까지...
오가영 큐레이터와 함께 하는
인물의 정신까지 전하는 그림, 초상화(肖像畵)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회화의 주요 소재는 사람과 자연이었다. 특히 사람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시작된 인물화(人物畵)는 문자가 온전히 담아 내지 못한 인물의 정서, 사상, 풍습 등을 기록하고 전달하는 자료로 특... 1899 [2016-02-16]
호놀룰루 미술관 산책(13) 새해 맞이 그림...
까치네 설날이 지나고 우리네 설이 밝았다. 달의 주기를 기준으로 시간의 흐름을 가늠하던 선조들은 음력(陰曆) 정월 초하룻날, 새해를 시작하며 설을 맞았다. 언제부터 설 명절에 의미를 두기 시작했는지 명확하게 확인할 수는 없지만, 역법(曆法)이 발달하고 시... 1675 [2016-02-10]
호놀룰루 미술관 산책(12) 신선의 과일 복...
짙은 향의 복숭아꽃, 살구꽃이 진달래꽃과 어우러져 피어나는 풍경은 한반도의 흔한 봄철 모습이다. 화사한 분홍으로 산하를 물들이며 피어나는 꽃은 고향의 이미지가 덧대어지고 아련한 기억을 자극하는 매개체가 되기도 한다. 한반도 전역에서 찾아볼 수 있는 복숭... 1857 [2016-02-02]
호놀룰루 미술관 산책(11) 풍류(風流)의 ...
뜻 맞는 사람들이 모여 좋은 시간을 나누는 것은 생을 풍요롭게 만드는 원동력이다. 옛부터 선조들은 여럿이 모여 풍류를 즐기고 친목을 도모하는 모임을 조직하고 정기적으로 만남을 가졌는데, 그 중 대표적인 예가 계회(契會)이다. 동갑 친구들이나 관아의 동료들... 1655 [2016-01-26]
호놀룰루 미술관 산책(10) 매화 향기 홀로...
매화나무 가지가 휘어지듯 뻗어 올라간다. 하늘 끝에 닿으려는 듯, 가느다란 떨림이 느껴지는 가지의 끝은 어두운 밤하늘에 떠오른 달을 가리킨다. 달은 온전히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이지러짐이 없는 모습으로 보아 보름달일 것 같다. 까맣게 내려 앉은 어둠 속... 433 [2016-01-20]
호놀룰루 미술관 산책(9) 새로운 장황(裝...
옛 그림과 글씨는 두루마리, 족자, 책, 병풍 등의 형태를 갖추고 있다. 이처럼 서화(書畵)와 서지(書誌)에 비단이나 두꺼운 종이 등을 덧대어 작품을 보존하고 장식하는 것을 장황(裝潢)이라 부른다. 우리 옛 문헌에는 장황 외에도 장배(裝褙), 장표(裝裱), 배... 510 [2016-01-12]
호놀룰루 미술관 산책(8) 복(福)을 바라다,...
새로운 해가 떠올랐다. 짙은 어둠을 뚫고 붉은 해가 떠오른다. 희망찬 새해를 맞아 소망을 정하는 요즈음, 그 어느 때보다 너와 나의 복(福)을 바라는 마음이 차오른다. 이렇게 모두가 염원하는 ‘복(福)’은 사람들의 삶에 관련된 행운과 행복을 통칭한다.... 617 [2016-01-05]
호놀룰루 미술관 산책(7) 꽃 중에 군자다운...
水陸草木之花, 可愛者甚蕃 물과 육지에서 나는 꽃 가운데 사랑할 만한 것이 매우 많다. 晋陶淵明獨愛菊 진나라의 도연명은 유독 국화를 사랑했고 自李唐來, 世人甚愛牧丹 당나라 이래로 세상 사람들은 모란을 매우 사랑했다. 予獨愛蓮之出於泥而不染 나는 오직 연꽃을... 591 [2015-12-29]
제 목 등록날짜
장학 선발 대회!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상호명: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Korea Times) 주 소: 1839 S. King Street Honolulu HI 96826
등록일: 2011. 7. 1   발행인 / 편집인: 한국일보 하와이 지사
Tel.(808)955-1234 Fax.(808)946-9637, (808)947-0844
미주 한국일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c) 2017 한국일보 All rights reserved.